• 보좌진 이야기

    홈으로 > 의원실소식 > 보좌진 이야기

    丁의장, 파키스탄 총리 만나 세일즈외교…"한국기업 기술경쟁력有" 협력 당부

    기사 작성일 2017-08-09 11:21:38 최종 수정일 2017-08-09 11:24:05

    •  
      url이 복사 되었습니다. Ctrl+V 를 눌러 붙여넣기 할 수 있습니다.
    •  
    파키스탄을 공식 방문 중인 정세균 국회의장이 샤히드 하칸 압바시(Shahid Khaqan Abbasi)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사진=김진원 촬영관)
    파키스탄을 공식 방문 중인 정세균 국회의장이 샤히드 하칸 압바시(Shahid Khaqan Abbasi)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사진=김진원 촬영관)

     

    丁의장 "태러문제 해소하기 위해 외국기업 유치 도움될 것"
    파키스탄 총리 "韓기업 포함한 외국기업 세제혜택 등 고려"

     

    파키스탄을 공식 방문 중인 정세균 국회의장은 현지시간 8일(화) 샤히드 하칸 압바시(Shahid Khaqan Abbasi) 총리, 카와자 무함마드 아시프(Khawaja Muhammad Asif) 외교부 장관을 잇따라 만나 양국간 교류 및 협력 증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정 의장은 지난 5월 한국에 새로운 정부가 탄생했다고 설명하면서 "파키스탄도 정치적으로 큰 변화를 겪고 있는 만큼 원만한 이행을 이룰 것"이라며 "파키스탄의 최대 장애인 테러문제 해소를 위해 국내적인 대테러활동과 한국을 포함한 외국 유력기업 유치로 안정적이고 성공적인 투자사례를 만들면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특히 수력발전 분야에서 한국기업의 경험과 기술은 경쟁력이 있다"며 한국 기업에 대한 파키스탄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어 "제조업분야에서 한국 기업의 투자확대를 위해 한국 국회 차원에서의 역할은 물론 협력 강화를 위한 의회교류 및 총리의 방한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압바시 총리는 "한국의 원숙한 정권교체를 통해 민주주의의 힘과 정숙한 민주주의에 감동했다"면서 "한국을 포함한 외국기업 투자유치를 위해 세제혜택 등 다양한 지원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파키스탄 테러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이해와 지지를 당부했다.

     

    파키스탄을 공식 방문 중인 정세균 국회의장이 샤히드 하칸 압바시 총리와 면담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김진원 촬영관)
    파키스탄을 공식 방문 중인 정세균 국회의장이 샤히드 하칸 압바시 총리와 면담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김진원 촬영관)

     

    이후 정 의장은 카와자 무함마드 아시프 파키스탄 외교부 장관을 면담한 뒤 오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아시프 외교부 장관은 "한국은 지난 50년간 큰 경제적 성장을 이룩했으며, 그러한 한국의 노하우로 파키스탄도 함께 발전하기를 기대한다"며 "양국간 자유무역협정(FTA) 논의도 진행 중인 만큼 속히 타결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 의장은 "최근 파키스탄은 고도성장 중에 있으며, 파키스탄 정부와 국제사회의 노력으로 테러문제도 안정화되고 있는 만큼 지금이 양국 협력강화의 최적기"라면서 "자동차 산업뿐만 아니라 정보기술(IT) 분야에서 강세를 보이는 한국기업과 믿을만한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외교·경제적 협력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바르고 공정한 국회소식'

    국회뉴스ON 김진우 기자 bongo79@assembly.go.kr

    • CCL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스 코리아 표시
      라이센스에 의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저작자 표시저작자 표시 : 적절한 출처와 해당 라이센스 링크를 표시하고 변경이 있을 경우 공지해야 합니다.
    • 비영리비영리 : 이 저작물은 영리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 저작권 표시 조건변경금지 : 이 저작물을 리믹스, 변형하거나 2차 저작물을 작성하였을 경우 공유할 수 없습니다.